Viewing Room Main Site
Skip to content

서승원(b.1941) 화백은 1960년대 국내 최초의 기하추상 그룹 ‘오리진’과 전위 미술 운동 '한국아방가르드협회'의 창립 멤버로 한국미술사에서 중추적인 역할을 하였다. 그는 ‘동시성’ 이라는 제호 아래, 근 50년간 회화의 화면을 순수한 형태와 색채와 형태, 형상과 바탕, 시간과 공간이 균등하게 발현되는 장(場)으로서 실험하였다. 그의 초기 작업은 경계선이 뚜렷한 마름모꼴의 패턴이 두드러져 나타나는 한편, 후기 작업은 형상 사이의 경계가 사라지고 속이 비치는 색채들이 포개지며 또 다른 분위기를 자아낸다. 서 화백은 국내뿐 아니라 일본, 미국, 독일, 이탈리아, 캐나다 등 세계 각국에서 개인전을 개최하였으며 파리 청년 비엔날레 상파울루 비엔날레 등 주요 국제 미술행사에 한국 대표로 참여했다. 그는 한국 현대작가전 수석상, 현대 판화 그랑프리전 대상, 제1회 청년미술가상, 제5회 한국미술대상전 최우수상 등을 수상한 바 있으며 그의 작품은 국립현대미술관, 서울시립미술관, 런던 대영박물관, 뉴욕 브룩클린미술관, 삿포로 현대 미술관 등 세계 유수 미술기관에 그의 작품이 영구 소장되어 있다.

Suh Seung-Won(b. 1941) played a pivotal role in Korean art history as one of the founding members of Korea’s first geometric abstract group, ‘Origin,’ and the avant-garde movement, A.G., in the 1960s. Suh has visualized a theory he coined “Simultaneity” and has been experimenting for the past 50 years the canvas surface as a place where pure geometric forms and bright palette, shapes and backgrounds, time and space are evenly manifested. While his early works display rhombic patterns with clear borders, his recent works are characterized by blurry boundaries between the forms and overlapping opaque colours, creating a different ambience. Not only has he exhibited solo exhibitions in Korea, but also in Japan, the United States, Germany, Italy, Canada, etc. and participated in international art events representing Korea at the Biennale des Jeunes Paris and the São Paulo Biennale. Suh was awarded the Grand Prize of the Korean Contemporary Artist Award, Grand Prize of the Contemporary Print Award, Grand Prize of the 1st Young Artist Award, the Most Excellent Prize of the 5th Korean Art Grand Prize Award, to name a few. His works are included in the permanent collections of major art institutions such as th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Seoul Museum of Art, The British Museum, Brooklyn Museum in New York, and Sapporo Contemporary Art Museu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