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ing Room Main Site
Skip to content

이상남(b.1953)은 1981년부터 뉴욕에서 거주하며 활동하고 있다. 캔버스 위에 물감층을 입힌 후 사포로 갈아내는 과정을 50-100회 반복하는 그의 작업은 극도로 매끄럽고 균일한 표면 위에 한 치의 오차도 없이 예리하게 재단된 형태와 생동감 있는 색채를 각인시킨다. 독특한 기하학적 도상과 부호들이 응집된 이상남의 화면은 회화, 디자인, 오브제의 경계를 교묘하게 가로지르며 이상남 고유의 건축적 회화세계를 탄생시킨다. 2010년 경기도미술관 로비에 설치한 <풍경의 알고리즘>, 2012년 폴란드의 포즈난 신 공항에 선보인 대형 벽화, 2013년 주일 한국대사관에 공개한 대형설치회화가 그 예로, 이는 공공 장소에서 보다 많은 대중이 미적 경험을 하도록 유도한 작업이다. 작가의 정밀한 기하추상세계는 『아트포럼』 『뉴욕 타임즈』 『월 스트리트 저널』 등 유수 언론매체로부터 주목 받았으며 뉴욕 브루클린미술관, 워싱턴DC 스미소니언 미술관, 과천 국립현대미술관, 상파울루 비엔날레, 부산 비엔날레 등 영향력 있는 미술관 전시와 국제행사에서 공개되었다. 그의 작품은 국립현대미술관, 호림박물관, 삼성미술관 리움 등에 소장되어 있다.

Sang Nam Lee(b.1953) has been living and working in New York since 1981. The even and smooth surfaces of his works, which entail a repetitive process of applying layers of paint and then sandpapering the surface for around 50 to 100 times, highlight the refined shapes and vivid colors. Comprised of geometrical shapes and signs, Lee’s canvases are distinctive for transcending the boundaries between painting, design, and object. Landscapic Algorithm, a mural at Gyeonggji Museum of Art (2010), the mural at Poznań Ławica Airport of Poland (2012), and the large mural at the Embassy of Korea in Japan (2013) are examples that allowed people to experience art in public areas. Lee’s intricate geometric abstract paintings gained attention from prominent press such as Artforum, New York Times, the Wall Street Journal, and has held exhibitions at distinguished museums and international fairs including Brooklyn Museum (New York, USA), Smithsonian Museum (Washington D.C.),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Korea (Gwacheon, Korea), Sao Paulo Biennale and Busan Biennale. His works are acquired by institutions such as the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Korea, Horim Museum (Seoul, Korea), and Leeum Samsung Museum of Art (Seoul, Korea).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