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ing Room Main Site
Skip to content

아이슬란드계 덴마크 출신의 작가 올라퍼 엘리아슨(b.1967)은 북부 유럽의 신비하고 광활한 풍광에서 영감을 받아 작업해왔다. 빛, 공기, 물, 이끼 등 여러 자연요소들을 이용하고 재현해 유사-과학적인 작품들을 선보이는 작가는 물리적인 환경에 반응하는 인간의 감각 작용에 대해 실험한다. 그의 작업은 미술관 또는 갤러리의 체제 안에 국한되지 않고 건축 프로젝트, 공공 장소로의 개입, 교육, 정책, 지속가능성과 기후 변화의 이슈를 넘나들며 관람자의 생각(thinking)을 세상을 변화시키는 실천(doing)으로 전환되게 한다. 덴마크 왕립예술학교에서 수학한 엘리아슨은 2003년 런던 테이트 모던 터번 홀의 <날씨 프로젝트>를 시작으로 세계적인 작가의 반열에 올랐으며 뉴욕 현대미술관, PS1, 샌프란시스코 현대미술관, 베르사유 궁전, 테이트 브리튼, 도쿄 현대미술관, 삼성미술관 리움 등 전세계 각지에서 개인전을 개최하였다. 1995 년 베를린에 스튜디오 엘리아슨을 설립하고 각 분야의 전문가들과 협업하며 작업하고 있다. 최근 아프리카 저개발국가들을 대상으로 한 빛 에너지 공급 프로젝트 <리틀 썬>을 진행 중이다.

Olafur Eliasson(b.1967) is a Danish-Icelandic artist who is known for his works inspired by mysterious and vast landscapes of Northern Europe. Eliasson creates pseudo-scientific works using and reproducing natural materials such as light, air, water, and moss. His works are not limited to the confines of the museum and gallery, and engages the broader public sphere through architectural projects, interventions in civic space, arts education, policy-making, and issues of sustainability and climate change, using art as a means for turning the audience’s thinking into doing. Eliasson studied at the Royal Danish Academy of Fine Arts and has gained his considerable stature starting from the Weather Project installed at Tate Modern’s Turbine Hall. He has held solo exhibitions at world-renowned venues including MoMA (New York, USA), MoMA PS1 (New York, USA), SFMoMA (San Francisco, USA), the Palace of Versailles (Versailles, France), Tate Britain (London, UK), Museum of Contemporary Art Tokyo (Tokyo, Japan), and Leeum Samsung Museum of Art (Seoul, Korea). He founded Studio Eliasson in Berlin and has been collaborating with experts in different areas since 1955. Recently, Eliasson is working on a project Little Sun, which aims at supplying light to developing countries in Africa.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