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ing Room Main Site
Skip to content

스코틀랜드 글래스고 태생의 케이티 패터슨(b.1981)은 천문학, 우주학 등 다분야의 과학자 및 연구자와 협력하여 우주, 달, 별, 빙하와 같은 광범위한 자연 현상을 기록하고, 지질학적인 시간과 변화의 맥락 속 인간의 위치를 재고하게 한다. 빙하가 녹는 소리를 생중계하거나, 소멸한 모든 별들을 지도화하고, 우주의 깊은 어둠을 슬라이드 형태로 보관하는 등 페터슨의 기념비적인 작업들은 관람자와 우주의 가장자리 간 몇 억 광년의 거리를 붕괴 시킨다. 작가는 2010년 런던 옵저버 지에서 꼽은 '영국 최고의 신진작가' 4인 중 하나로 지목되며 밀레니얼 세대를 대표하는 미술가로 자리매김했으며, 2014년에는 사우스 뱅크 어워드 시각예술 부문 수상자로 선정되었다. 페터슨은 런던부터 베를린, 뉴욕, 서울까지 전세계 주요도시에서 전시를 개최했으며, 그녀의 작업은 런던 헤이워드 갤러리, 테이트 브리튼, 뉴욕 구겐하임미술관, 쿤스트할레 빈, 스코틀랜드 국립현대미술관 등의 주요 작품전에서 소개된 바 있다.

Born in Glasgow, Scotland, Katie Paterson(b.1981) collaborates with scientists and researchers in the field of astronomy and cosmology. She records natural phenomena such as space, moon, star, glacier, and allows us to reconsider our position in relation to geological time and transition. She broadcasted the sounds of a melting glacier live, mapped all the dead stars, and complied into a slide archive of darkness from the depths of the universe. Her monumental works collapse the distance between the viewer and the most distant edges of time and the cosmos. Paterson was selected as one of the four ‘Best Young Artists’ by the Observer, London, establishing her position as one of the representatives of the millennial artists. In 2014, she was the winner of the Visual Arts category of the South Bank Awards. Paterson has exhibited worldwide in major cities including London, Berlin, New York, and Seoul. Her works were showcased in many exhibitions including Hayward Gallery (London, UK), Tate Britain (London, UK), Solomon R. Guggenheim Museum (New York, USA), Kunsthalle Wien (Wien, Austria), and the Scottish National Gallery of Modern Art (Edinburg, Scotlan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