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ing Room Main Site
Skip to content

Yun Hyong-keun
Apr 15 - May 17, 2015
 

PKM 갤러리는 개관 14주년을 맞이하여 전통과 현대가 아름답게 공존하는 유서깊은 문화구역 삼청동 지역에 새 공간을 마련하고 이전 개관전을 갖는다. 총 지상 2층, 지하 2층으로 이루어진 삼청동 PKM 갤러리는 대지면적 576.5 m², 연면적 721.54 m²의 규모로, 약 250m²의 순 전시면적을 갖추고 있으며 5.5m의 높은 천정고가 특징이다. 새로운 공간으로 거듭난 PKM 갤러리는 한국 '단색화'의 거장 윤형근 개인展을 시작으로 폭넓고 실험적인 전시들을 통해 현대미술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이끌어가고자 한다.

PKM 갤러리 이전 개관을 기념하여 특별전으로 마련된 본 전시는 2007년 윤형근 화백이 작고한 이후 국내외에서 처음 개최되는 개인전으로, 작가 고유의 표현 양식이 정립 되었던 시기인 1970년대 초반부터 1990년도 사이에 제작된 작품들 중 약 15점의 대작들을 엄선함으로써 작가의 작품세계를 심도 있게 보여주는 자리가 될 것이다.

윤 화백은 한국미술의 대표적인 성과이자 세계 미술계로부터 다시금 크게 주목 받고 있는 '단색화'의 주역으로, 묵향(墨香)이 느껴지는 깊이 있는 화면과 정제된 미감을 바탕으로 하는 독창적인 회화세계를 추구하였다. 윤 화백의 화면이 갖는 검은 청색과 다갈색의 기조는 70년대부터 일관된 것으로, 테레빈유를 섞은 엄버액(液)을 붓에 담뿍 머금게 하여 몇 개의 획만을 화포(畫布)위로 무심하게 그어 내려가는 중에 안료가 스스로 스며들고 다시 배어 나오기를 반복하며 작가 특유의 화법이 완성되었다.

단색화의 주요 작가 군 중에서도 윤 화백의 작품은 미감과 개념의 뿌리를 한국 전통 미술에 두고 있음으로써 작가적 고유성을 가장 튼튼히 간직하고 있는데, 자신의 그림이 추사(秋史)의 서체로부터 비롯되었음을 밝힌 작가 생전의 소회가 이를 뒷받침한다. 먹빛의 은근한 농담과도 닮은 화폭의 색역(色域)과 담백한 붓 자국에 흐르는 시정의 멋은 이른바 서·화 일치의 면모를 유감없이 드러내며, 화려한 색과 형상을 멀리하고 사색과 명상을 통해 자유롭고 풍부한 감성의 차원을 열어놓는 문인화의 기품을 떠올리게 한다.

전통과의 연계를 바탕으로 독자성과 동시대성을 아우르는 윤화백의 화면은 소박하면서도 우아한 가운데 현대적 세련美를 잃지 않으며, 지역성을 너머 범 세계적으로 큰 울림을 주는 힘을 발휘하고 있다.

홍익대학교에서 서양화를 전공한 윤형근은 뉴욕 도널드 저드 재단(Donald Judd Foundation)과 아트선재 미술관 (경주), 프랑스 스트라스부르 근현대미술관(Strasbourg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등지에서 개인전을 가졌으며, 1995년 46회 베니스 비엔날레의 한국관을 비롯하여 국립현대미술관, 미국 치나티 재단(The Chinati Foundation, Marfa), 영국 테이트 갤러리(Tate Gallery), 일본 도쿄 센트럴 아트 미술관(Tokyo Central Art Museum) 등, 국내외에서 개최된 다수의 그룹 전에 참여하였다. 작가의 작품은 국립현대미술관, 삼성미술관 리움, 치나티 재단(The Chinati Foundation, Marfa), 홍콩 M+ 미술관(M+ Museum, Hong Kong) 등 국내외 유수의 미술관에 소장되어 있다.

*이전 개관 특별전에 맞추어 윤 화백의 초기부터 말기 작업까지 40여 년에 걸친 작업세계를 고루 망라하는 최초의 순 영문판 윤형근 화집이 출간될 예정이다.


Celebrating its 14th anniversary this year, PKM Gallery is preparing a new space for its inauguration in the historically rich cultural quarters of Samcheong-dong, where the traditional and the modern coexist in beautiful harmony. The new space, comprised of two ground-levels and two underground floors, occupies a lot area of 576.5 m2 and a total floor area of 721.54 m2, bringing the total exhibit space to approximately 250 m2 with a remarkably high ceiling of 5.5 m2. PKM Gallery will turn over a new leaf beginning with the solo exhibition of Yun Hyong-keun, the master of Dansaekhwa (Korean monochrome painting), and plans to lead the paradigm in contemporary art with more expansive and experimental exhibitions in the future.

This exhibition, organized especially for the grand reopening of PKM Gallery, will be the artist’s first solo exhibition in Korea after his passing in 2007. It will present a rigorous selection of 15 paintings dating from the early 1970s up to 1990, the period during which the artist defined his artistic style, and will provide an in-depth look into his inner world.

Yun is a leading figure of Dansaekhwa movement in the 70’s-80’s, the movement considered one of contemporary Korean art’s finest achievements which is now receiving renewed attention from the global art world. Yun's paintings with profound resonance are inspired by the Korean traditional ink wash paintings. This becomes the basis for the unique quality of elegance in his work. The consistent ultramarine blue and burnt umber tones of his paintings find their origins in the 70's; a few nonchalant brushstrokes of diluted oil paint onto the canvas let the pigment seep into and bleed through the surface, completing the artist’s signature style.

Among the main artists of Dansaekhwa, Yun particularly stands out with his firm aesthetic and theoretical foundations in Korean traditional art and thus establishes his artistic identity. This is confirmed by the artist’s own ante mortem affirmations of receiving inspiration from the 18th century Korean calligrapher Kim Jeong-hui (pen name: Chusa). The idyllic beauty flowing within the ink’s suggestive pleasantries and unadorned brushstrokes shows a perfect balance of poetry and painting straying from bright colors and shapes in order to bring out the meditative contemplation and the free-spirited emotions inherent in literati paintings.

With its connection to tradition, Yun’s canvas simply and gracefully intertwines individuality and contemporary relevance, never losing the sense of the refined modern sophistication, and extends its influence across borders and into the rest of the world.

Yun Hyong-keun majored in Western Art at Hongik University and held solo exhibitions at the Donald Judd Foundation, Art Sonje Center in Gyeongju, and the Strasbourg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He also participated in group exhibitions held at the Korean pavilion of the 46th Venice Biennale in 1995, The Chinati Foundation in Marfa, the Tate Gallery, and the Tokyo Central Art Museum. His works are included in the collections of th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in Seoul, Leeum, the Samsung Museum of Art, The Chinati Foundation in Marfa, and the M+ Museum in Hong Kong.

In conjunction with the inaugural exhibition, a first all-English monograph of Yun’s paintings will be published, featuring the artist’s 40-year career comprising his earliest to latest works.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