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ing Room Main Site
Skip to content

이상남: 감각의 요새

March 17 – April 16, 2022 | PKM & PKM+

서울시 종로구 삼청로7길 40 | T. 02 734 9467

PKM 갤러리는 3월 17일부터 4월 16일까지 이상남 작가의 개인전 《감각의 요새》를 개최한다. 그의 이번 작품전에서는 가로 3.8미터 길이의 대형 회화 작업을 포함, 작가의 완숙기 기량이 녹아 든 대작 위주의 신작 회화들이 갤러리 전관에 걸쳐 소개된다.

이상남은 인간 문명이 남긴 도상과 부호들을 수집하고, 그 이미지들을 '곱씹어' 만든 수많은 기하학적 조형 기호들을 구성·조합하여 유니크한 ‘추상 풍경’을 만들어 낸다. 칠하고 갈아내기를 50-100회 반복하는 수행적인 과정을 통해 완성된 그의 인공 추상 회화는 디지털과 아날로그가 공존하고 있는 21세기 우리의 삶 자체를 투영한다.

이번 전시에서 이상남은 컬러가 보다 풍성해지고 공간감이 더욱 깊어진 미발표 신작들을 선보인다. 40여 년이 넘는 세월 동안 작가의 내부에 축적된 감각이 캔버스 혹은 나무 패널이라는 봉인된 물성과 끊임없이 만나서 보다 폭발적인 결정체를 구현해 낸 것이다.

'… 압축된 감각은 내 앞에 환각의 벽돌 장벽처럼 숨쉴 틈 없이 쌓아 올려진다. 푸코는 당부한다. 대감호(大監護)의 시대는 광인들을 두터운 벽 속에 구금하였지만 그들을 옥죄이던 쇠사슬에서는 ‘해방’시켰다는 모순을 기억하라고. 이상남의 화면에는 억압과 해방이 공존한다. 이곳은 견고하지만 히스테리컬한 매혹적 감각의 요새이다.'

                                                                                                                                                                              - 정신영 (미술평론가)

이상남의 인공적인 풍경들은 지난한 수작업과 공력을 필요로 하는 동시에 페인팅과 디자인, 건축 영역의 사잇길을 유연하게 가로지른다. 또한 고정된 의미나 결과를 강제하기보다는 각양각색의 반응을 이끌어내는 가능태로 존재한다. 이미지와 정보 과잉의 현 시대에 관람자의 시선을 붙잡을 그의 이번 작품들은 시각적인 상상, 재미, 정화 등 모든 것을 가능하게 할 여정(journey)으로 우리를 기꺼이 초대하고 있다.

1953년 서울 태생의 이상남은 1978년 홍익대학교 서양화과를 졸업하고, 1981년 도미하여 뉴욕에서 작업 활동을 꾸준히 이어 나가고 있다. 그는 뉴욕 엘가위머 갤러리, 암스테르담 아페르 갤러리를 비롯한 국내외 유수 미술기관에서 20여 회의 개인전을 가졌으며, 국립현대미술관, 서울대학교미술관, 워싱턴 스미스소니언 협회 등의 단체전과 제3회 포즈난 메디에이션 비엔날레, 제15회 상파울루 비엔날레 등의 주요 국제 행사에 참여해 왔다. 그의 작품에 관한 평론은 『뉴욕타임스』 『월스트리트저널』 『아트포럼』 『아트인아메리카』 『아트아시아퍼시픽』 등의 저명한 국제 저널에 게재되었다. 현재 경기도미술관, 주일 한국대사관, 폴란드의 포즈난 신공항 로비 등의 공공건축물에서 영구 설치된 그의 대규모 회화를 만나 볼 수 있다.

Sang Nam Lee: The Fortress of Sense

March 17 – April 16, 2022 | PKM & PKM+

40, Samcheong-ro 7-gil, Jongno-gu, Seoul | T. 02 734 9467

PKM Gallery is pleased to present The Fortress of Sense, a solo exhibition by Sang Nam Lee, from March 17th to April 16th. The exhibition features the newest and large-scale paintings that reflect the artist’s mature skills, including a 3.8 meters wide panel work, which are displayed throughout the entire gallery spaces.

Sang Nam Lee has collected icons and signs left by human civilization, and has created a unique “abstract landscape” by composing and combining numerous geometric symbols through “chewing on” these graphics. His artificial abstract paintings, which are produced in a meditative process of repainting and sanding down 50-100 times, reflect our lives in the 21st century where digital and analog coexist.

In this exhibition, Sang Nam Lee presents undisclosed new works with an expanded pool of colors and a deeper sense of perspective. The senses accumulated inside the artist for more than 40 years have consistently encountered the confined materiality of a canvas or wood panel, resulting in an explosive actualization.  

"… Compressed sensations are constantly piling up in front of us like a brick wall of hallucinations. Foucault urges;  Remember the irony during the era of The Great Confinement, where lunatics were detained in thick walls but were 'liberated' from the chains that held them down. Oppression and liberation coexist in Sang Nam Lee’s painting. It is a solid but hysterically captivating fortress of sense."

                                                                                                                                                              - Shinyoung Chung (art critic)

The artificial landscapes of Sang Nam Lee require extensive manual labor and at the same time flexibly move around the fields of painting, design, and architecture. They also exist in a manner that allows for various responses from the audience rather than forcing a fixed meaning or result. In the current era of image and information overload, Lee’s works will grab the viewers’ eyes, inviting them to a visual journey where imagination, entertainment, purification, and everything else is possible.

Born in Seoul in 1953, Sang Nam Lee graduated from Hongik University in 1978 with a major in Painting, and has been working and living in New York since 1981. Lee has held more than 20 solo exhibitions at national and international top-tier art institutions including Elga Wimmer Gallery in New York and Galerie Åpert in Amsterdam, and participated in group exhibitions at th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in Korea, Seoul National University Museum of Art, Smithsonian Institution in Washington, D.C., etc., as well as prestigious international art events such as the 3rd Mediations Biennale in Poznań and the 15th Bienal de São Paulo. Art critiques of Lee’s works have been published in internationally renowned journals such as the New York Times, The Wall Street Journal, Art Forum, Art in America, and Art Asia Pacific. His large-scale wall paintings are permanently installed at public institutions such as the Gyeonggi Museum of Modern Art, Embassy of Republic of Korea in Japan, and the lobby of the Poznań airport in Polan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