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ing Room Main Site
Skip to content

이상남 개인전
SANG NAM LEE: Light + Right (Three Moons)
PKM TRINITY GALLERY
August 24 – October 12, 2012


PKM 트리니티 갤러리는 2012년 8월 24일부터 10월 12일까지 작가 이상남(b.1953)의 개인전을 개최한다. 본 전시는 2008년 4월 PKM 트리니티 갤러리 개관전 이후 작가가 약 5년 만에 선보이는 개인전으로, 그동안 제작한 신작 회화와 드로잉 중에서 엄선한 작품들(회화 및 드로잉 각 40여 점)의 발표를 통해 현재 정점에 이른 작가의 예술적 기량을 한자리에서 펼쳐보일 예정이다.

1980년대 초반부터 줄곧 현대미술의 메카인 뉴욕에서 활동하며 독창적인 회화언어를 구축해온 이상남은 해외 유수의 비엔날레를 비롯한 다양한 미술관 전시 및 대형 프로젝트를 통하여 국내외 미술시장뿐만 아니라 국제적 평단이 깊이있게 주목하는 아시아 작가 중 한명으로 그 위상을 구축해왔다.

화면 위로 각인된 독특한 기하하적 도상과 부호들은 형상과 색채가 범람하는 현대사회의 이미지로부터 빌어온 것들로, 작가의 표현에 따르자면 ‘이미지의 곱씹음’이라는 예술적 과정을 통해 이상남 고유의 기하추상 이미지로 재탄생된 것이다. 작가는 작업초기부터 스스로 고안해낸 500여 개가 넘는 다양한 공예적 도상들로 화면을 구성해왔는데, 이같은 그의 작업은 단순한 배열과 조합을 넘어 색과 선, 그리고 공간이 상호교류하는 가운데 고도의 정제된 에너지를 표출한다.

작가 이상남의 화면은 아크릴 물감을 칠하고 사포로 갈아내기를 50-100차례 반복한 수겹의 물감층으로 이루어진다. 보이지 않는 엄청난 노동량과 함께 극도의 물질성을 함축하는 그의 작업은 회화와 디자인, 사물의 경계를 교묘히 흔든다. 서구의 물질성과 동양적 정신성 사이를 가로지르는 특유의 치밀한 공정과정은 지난 30년간 회화의 역할탐구에 천착해온 작가가 말하는 ‘미래의 아이콘’을 찾는 과정으로, 대중의 익명적 시선을 사로잡기 위한 찰나의 미학으로 설명된다. 특히 20세기 초반의 기하학적 구상의 회화가 현대적 감성과 결합한 추상회화가 서구 미술계의 새로운 트렌드로 자리잡고 있는 요즘, 이상남 작가에게 있어서 기하주의의 탐구는 이미 1980년대부터 작가가 깊이있게 앞서 천착해온 영역임을 크게 주목할 필요가 있다.

작가는 뉴욕 엘가위머 갤러리, 암스테르담 아페르 갤러리 등에서의 개인전을 통하여 세계무대에 진출하였으며, 2008년에는 조선일보가 발표한 ‘100년 후에도 잊혀지지 않을 작가’ 10인에 선정되었다. 또한 올해 3월 뉴욕 아모리쇼에 PKM 갤러리 단독작가로 출품하여 월스트리트저널 문화섹션의 메인을 장식하였고, 오는 9월에는 폴란드 제2의 도시 포즈난에서 개최되는 미디에이션 비엔날레의 메인 섹션프로그램 작가 중 한명으로 선정되어 포즈난 신공항의 로비에 대규모의 회화작품(가로 약 70미터)을 영구 설치하는 영예를 안았다. 동서 유럽의 대륙을 잇는 폴란드 포즈난의 신공항에 선보이는 그의 대형 예술프로젝트는 벌써부터 현지의 뜨거운 관심을 불러일으키며 곧 그 거대한 위용을 드러낼 예정이다.


PKM Trinity Gallery is delighted to present a solo exhibition of artist Sang Nam Lee (b.1953) from August 24th through October 12th, 2012. This is a solo exhibition held in about 5 years since his first solo exhibition at PKM Trinity Gallery in April, 2008, and will display the artistic talents of the artist at the peak right now through the presentation of his works (about 40 paintings and about 40 drawings) selected from his new paintings and drawings.

Sang Nam Lee, who has built his own visual language displaying activities in New York, which is the Mecca of modern art, since the early 1980s, has constructed his status as one of the Asian artists that not only the art market at home and abroad but also the international republic of art critics pay attention to through various exhibitions at galleries and large-scale projects including famous Biennale overseas.

The unique geometric icons and marks layered on the panels and canvas are borrowed from the image of modern society which has too many shapes and colors, and according to the expression of the artist himself, they are reborn as a geometric and abstract image of Sang Nam Lee’s own through the artistic process of ‘chewing images’. The artist has composed the paintings with over 500 diverse art icons devised by himself since the beginning of the work, and this work of his expresses a much refined energy in the midst of mutual exchanges of colors, lines and spaces beyond the simple arrangement and combination.

The works of artist Sang Nam Lee is made of several layers of paints on which he repeatedly painted in acrylic and sanded down 50 through 100 times. His work involving enormous invisible labor and extreme materiality cleverly shakes the border between paintings, design and objects. The unique and elaborate process crossing the materiality of the West and the spirituality of the East is the process of searching for ‘the icon of the future’ said by the artist, who has explored the roles of paintings over the past 30 years, and is explained as the aesthetics of a moment to catch the anonymous eyes of the general public. In particular, as these days the abstract painting in which the geometric representational paintings in the early 20th century is combined with the modern emotions is settling as a new trend in the Western art world, it is needed to pay a great attention to the fact that the exploration of geometrism is the area that artist Sang Nam Lee has inquired into in depth since the 1980s.

The artist entered the world stage through solo exhibitions at Elga Wimmer PCC in New York, Appere Gallery in Amsterdam and so on, and was selected as one of the ten ‘artists that will not be forgotten even in 100 years’ by Chosun Ilbo in 2008. In addition, he hit the headlines of culture section of Wall Street Journal by submitting works to the Armory Show in New York in March this year as the only artist from PKM Trinity Gallery, and achieved the distinction to permanently establish a large-scale painting (about 70 meters in width) in the lobby of new airport in Poznan by being chosen as one of the artists for main section programs of the Mediations Biennale held in Poznan, the second largest city in Poland in the coming September. His large art project displayed in the new airport in Poznan, Poland connecting the continents of Eastern and Western Europe is already wakening the interest of the region and is planning to reveal its immense splendor soon.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