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ing Room Main Site
Skip to content

이원우(b.1981)는 삶에서 경험하는 다양한 요소들을 특유의 위트와 해학으로 비틀어, 일상의 체계에 균열을 가하고 익숙한 것들을 새롭게 환기해왔다. 그의 작업에서 자주 인용되는 거인이 되어 불안감을 떨쳐 버린다는 가정, 네잎 클로버·별·무지개와 같은 행운의 아이콘, 가볍게 대화하듯 툭 던져진 문구, 형태와 의미가 왜곡된 오브제 등은 자기방어적 농담이자 판에 박힌 외부세계에 경종을 울리는 생명력으로 작동한다. 이원우는 퍼포먼스, 조각, 회화, 사진, 영상, 텍스트 등 예술의 다양한 영역을 가로지르는 멀티 아티스트이자 팀 ‘…좋겠다 프로젝트’와 다 장르 그룹 ‘MLH’의 일원이다. 그는 서울시립미술관, 아트선재센터, 아모레퍼시픽미술관, 베이징 송주앙미술관 등 세계 유수의 미술기관에서 전시를 개최했으며 국내외 전시 기획자, 비평가, 컬렉터 등 미술관계자들의 호평을 이끌어내고 있다.

Wonwoo Lee(b.1981) reinterprets fragments from everyday lives through his unique sense of humor and wit, thus interrupting everyday routine and revitalizing mundane subject matters. The imagination that giants cast away anxiety, symbols of luck (clovers, stars, rainbows), trivial conversations, and objects of distorted shapes and meanings work as self-defensive jokes and a sign of warning towards the banal world. Lee is a versatile artist who works across a variety of genres including performance, sculpture, paintings, photography, video, and text. He is a member of ‘…Joketta Project’ and 'MLH,' a multi-genre group. He has been actively exhibiting works at various museums including Seoul Museum of Art (Seoul, Korea), Art Sonje Center (Seoul, Korea), Amore Pacific Museum of Art (Seoul, Korea), and Songzhuang Art Gallery (Beijing, China), and has gained significant attention from both local and international curators, critics, collectors, and related art professionals.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