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ing Room Main Site
Skip to content

멕시코의 항구 도시 베라크루즈에서 태어난 가브리엘 오로즈코(b.1962)는 주변에서 쉽게 발견되는 오브제들 사이, 혹은 오브제와 인간 사이의 미묘한 관계에 주목하며 무심코 지나친 현실의 리얼리티를 비틀고 재조명해왔다. 드로잉에서 회화, 조각, 사진, 영상, 대규모 설치 작업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예술 영역을 아우르는 오로즈코의 작업은 일상에서의 상상력과 예술적 소통의 가능성을 확장시킨다. 그가 자신의 체중과 동일한 무게의 점토로 만든 공을 맨해튼 거리에 굴린 후, 이 때묻은 모습을 사진으로 선보인 1993년 뉴욕 현대미술관의 개인전은 국제 미술계에 작가의 명성을 다지는 발판이 되었다. 이후 오로즈코는 파리, 뉴욕, 상파울루 등 전세계 주요도시를 여행하며 각각의 지역적 맥락을 반영한 장소특정적 작품들을 선보이고 있다. 작가는 워싱턴 D.C. 허시혼미술관, 파리 퐁피두 센터, 런던 테이트 모던, 바젤 현대미술관 등 주요기관에서 개인전 및 그룹전을 수차례 개최했으며, 뉴욕 현대미술관, 솔로몬 R. 구갠하임미술관, 로스앤젤레스 현대미술관 등지에 그의 작품이 영구 소장되어 있다.

Gabriel Orozco(b.1962), born in the port city of Veracruz, focuses on the fragile relationship between every object to one another and to human beings to question and reinvent the overlooked reality in our everyday lives. Orozco’s works that range from drawing, painting, sculpture, video, large-scale installation engage the imagination and artistic communication in our daily lives. In 1993, for his solo show at MoMa, Orozco rolled a ball of plasticine equivalent in weight to the artist’s body through the streets of Manhattan and then displayed a photograph of the dusted ball. The exhibition allowed the artist to gain increased recognition in the international art world. Orozco travels to major cities such as Paris, New York, Sao Paulo to present site-specific works that capture each city’s local context. The artist participated in various group shows at major art institutions such as Hirshhorn Museum (Washington D.C., USA), Centre Pompidou (Paris, France), Tate Modern (London, UK), and Kunstmuseum Basel (Basel, Switzerland). His works are in the collections of Museum of Modern Art (New York, USA), Solomon R. Guggenheim Museum (New York, USA), Museum of Contemporary Art, Los Angeles (Los Angeles, USA).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