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ing Room Main Site
Skip to content

백현진(b.1972)은 화가, 설치미술가, 행위예술가, 음악가, 배우, 감독, 그래픽 디자이너 등 다양한 분야를 가로지르는 멀티 아티스트로 활발히 활동 중이다. 특히 그가 뚜렷한 계획이나 목적 없이 과정 속에 몸을 맡겨 직관적으로 수행하는 페인팅은 이러한 다채로운 활동을 가능케 하는 그의 구성 능력을 가감 없이 드러낸다. 그에게 있어 캔버스 화면은 몸짓, 동작, 시적·음악적 리듬이 중첩되는 장(場)이다. 백현진은 국립현대미술관, 삼성미술관 플라토, 아트선재센터, 상하이 민생 현대미술관, 쿤스트할레 빈 등 세계 주요 미술기관에서 전시를 개최했다. 2017년에는 국립현대미술관 '올해의 작가상' 후원작가로 선정되었다. 그는 한국 인디밴드 1 세대인 '어어부 프로젝트'와 프로젝트 팀 '방백'의 멤버이자 솔로 가수로 활동하는 싱어송라이터로서, 영화 <북촌방향> <경주> <그것만이 내 세상> 속 개성 강한 배우로서 전방위적인 예술 활동을 꾸준히 실천하고 있다.

Bek Hyunjin(b.1972) has been actively performing across diverse fields as a painter, installation artist, performance artist, musician, actor, director, and graphic designer. His painting, which he intuitively carries out immersed in the process without any plans or purpose, shows Bek’s construction ability as a versatile artist. As for Bek, the surface of canvases is the ground where gesture, motion, poetical and musical rhythm merge. Bek has held numerous exhibitions at major art institutions such as th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Seoul, Korea), Plateau Samsung Museum of Art (Seoul, Korea), Art Sonje Center (Seoul, Korea), Shanghai Minsheng Art Museum (Shanghai, China), and Kunsthalle Wien (Vienna, Austria). In 2017, he was chosen as the nominee/sponsored artist for the ‘Korea Artist Prize 2017’ of th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Korea. As a singer-songwriter, Bek works actively as a member of the Uhuhboo Project, the first-generation indie band, and a project band Bahngbek. A maverick actor who steadily practices his omnidirectional artistic activities, Bek appeared in movies The Day He Arrives, Gyeongju, and Keys to the Hear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