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ing Room Main Site
Skip to content

김지원(b.1961)은 지난 30여 년간 '그리기'라는 미적 행위에 매진하여 회화의 본질을 탐구해왔다. 그는 대상에 깊이 몰입하여 일상성과 상징성이 교차하는 가운데 떠오르는 잠재적 이미지를 화면 위로 끌어올려 표출시킨다. <캔버스비행>(2014-) <풍경>(2002-) <이륙하다>(2002-) 등 다양한 연작 중에서도 그를 대표하는 <맨드라미> 시리즈(2002-)는 주변의 흔한 꽃을 그려낸 정물화이자 생의 욕망과 숭고함을 상징하는 기호인 동시에 작가의 내적 성찰을 투영한 명상기록이다. 김지원은 주요 개인전을 대구미술관, 금호미술관, 하이트컬렉션, 대안공간 풀 등에서 개최하고 국립현대미술관, 서울시립미술관, 아르코미술관, 베이징 얀황예술관, 국립대만미술관 등 유수 미술기관의 단체전에 참여했다. 작가는 제15회 이인성미술상을 수상했으며 그의 작품은 국립현대미술관, 삼성미술관 리움, 부산시립미술관, 아트선재센터 등에 영구 소장되어 있다. 현재 한국예술종합학교 조형예술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Jiwon Kim(b.1961) has been exploring the nature of painting by focusing on the aesthetic act of ‘drawing and painting’ for the past 30 years. Delving into the subject, Kim depicts subliminal images that are generated when normalcy and symbolism intersect. Mendrami series (2002-) is his representative series amongst his diverse painting series including Canvas Fly (2014-), Landscape (2002-), and Take Off (2002-).  His Mendrami series can be regarded as a still life of a commonly found flower, a symbol of human desires and dignity, and the artist’s meditation diary that reflects his introspection of himself. Kim has held solo exhibitions at Daegu Art Museum (Daegu, Korea), Kumho Museum of Art (Seoul, Korea), HITE Collection (Seoul, Korea), Art Space Pool (Seoul, Korea), and participated in various group exhibitions including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Korea, Seoul Museum of Art (Seoul, Korea), ARKO Museum (Seoul, Korea), Yanhuang Art Museum (Beijing, China), and National Taiwan Museum of Fine Arts (Taichung, Taiwan). His works are in the public collections of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s, Korea, Leeum Samsung Museum of Art (Seoul, Korea), and Sonje art Center (Seoul, Korea). Kim is currently a professor at the School of Visual Arts of the Korea National University of Arts.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