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ing Room Main Site
Skip to content

故 권진규(1922-1973)는 한국 현대 조각의 선구자로서 인물상과 같은 구상적 형태를 통해 그 대상이 내포하는 심연의 세계와 정신적 지향점이 느껴지는 순수미의 결정체를 빚어내었다. 주로 사실적이고 강건한 형태의 자소상, 다양한 동물을 형상화한 동물상, 주변 지인들을 모델로 한 여인상을 제작했으며, 테라코타와 건칠 기법을 이용해 독창적인 재질로 한국적 리얼리즘을 보여주는 구상 조소의 세계를 정립했다. 일본 무사시노미술학교에서 조각을 전공한 그는 귀국 이후 작고하기 전까지 신문회관, 도쿄 니혼바시화랑, 명동화랑 등지에서 세 차례 개인전을 가졌으며 서울대학교 건축학과, 홍익대학교 조각과 등에서 학생들을 가르치면서 작품 활동을 이어 나갔다. 작가가 생전에 직접 설계하고 지은 아틀리에는 그 문화적 가치를 인정받아 국가등록문화재 134호, (재)내셔널트러스트 시민문화유산 제3호로 등록되기도 하였다. 그의 작품은 국립현대미술관, 호암미술관, 아트선재센터 등에 소장되어 있다.

A pioneer of contemporary sculpture in Korea, Kwon Jinkyu(1922-1973) is known for his genuine figurative sculptures that display the depth and spiritual purity of his subject matters. Kwon created realistic self-portrait sculptures, animal sculptures, and female figures modeled after his acquaintances. Kwon used distinctive mediums of terracotta and dry coating, establishing the notion of 'Korean realism' through his figurative sculptures. Kwon majored in sculpture at the Musashino Art University in Tokyo and held three exhibitions at the Press Center Gallery (Tokyo, Japan), Tokyo Nihonbashi (Tokyo, Japan), and Myeongdong Gallery (Seoul, Korea) during his lifetime. He taught at the department of architecture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and at the department of sculpture at Hongik University before his death in 1973. Kwon’s atelier, which he designed and built himself got listed as Cultural Property No. 134 and was entrusted to the National Trust Cultural Heritage Foundation as Citizen Cultural Heritage No. 3. His works are in the collections of th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Korea, Ho-am Art Museum (Yongin, Korea), and Art Sonje Center (Seoul, Korea).

Back To Top